탈북자인권향상 국제의원연맹 몽골서 회의

탈북자들의 인권 향상을 도모하기 위한 국제 규모의 국회의원 회의가 7일 몽골에서 개최된다.

‘북한자유이주민의 인권을 위한 국제의원연맹’(IPCNKR) 상임공동대표인 한나라당 황우여(黃祐呂) 사무총장은 6일 제3차 IPCNKR 회의가 고흥길(高興吉) 송영선(宋永仙) 의원 등 한나라당 의원 8명을 비롯해 영국, 일본, 몽골 등 6개국 27명의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몽골 국회 회의장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공동 성명서 채택을 통해 ▲탈북자의 난민지위 획득 ▲대북 지원과 북한 인권개선 문제 연계 ▲북한내 인권 유린에 대한 유엔 및 국제기구 차원의 실태조사 착수 ▲탈북자 정착지원을 위한 IPCNKR 추진위 구성 및 동남아 국가들과의 실무 협의 착수 등을 촉구할 예정이다.

지난 2003년 5개국 국회의원 31명이 모여 발족한 IPCNKR은 현재 35개국 103명의 국회의원이 회원으로 가입해 탈북자들의 인권 향상을 위한 사업을 벌이고 있으며, 첫 회의는 2003년 서울에서, 제2차 회의는 2005년 도쿄(東京)에서 각각 개최됐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