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연합단체 ‘안보강연 부활’ 주장

북한민주화위원회(위원장 황장엽)는 11일 국민의 안보의식 강화를 위해 탈북자들의 ’안보통일 강연’을 부활해야 한다며 경찰청에 이 문제에 관한 협의를 가질 것을 요구했다.

위원회는 황 위원장 이름으로 경찰청에 보낸 서한에서 “대한민국 국민들의 안보의식이 해이해지고, 북한주민의 인권이나 참상을 외면하는 현상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안보강연 부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안보통일 강연’은 경찰청이 90년대 초반부터 매년 다양한 분야의 탈북자 강사 10여명을 위촉해 학교와 관공서 등을 순회하며 북한의 실상 등을 소개하는 형태로 진행되다 2004년 4월께 “강연이 불필요하다”는 이유로 폐지됐다.

위원회는 서한에서 “탈북자들의 안보통일 강연은 국민의 안보의식을 제고하고, 남북한 화합과 통일 의식을 증진하는 데 적지 않게 이바지 했으나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폐지됐다”며 “그 이후 탈북자들과 대한민국 국민이 직접 마주할 장이 완전히 없어졌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이번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우리 탈북자들은 경찰청이 안보에 관심이 없고, 특히 북한주민의 참상을 외면하는 기관이라고 인식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강연이 재개될 경우 “다양한 직종과 지역의 탈북자들을 소개하는 등 강연의 원만한 진행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민주화위원회는 지난 4월 기존 북한민주화동맹을 확대 개편해 창립된 탈북자연합단체로, 현재 20여개 단체가 가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