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심문 22일부터 ‘종합합동심문소’서 진행

국내에 들어오는 탈북자들의 초기 심문을 전담했던 ‘대성공사’를 대신해 국가정보원 산하에 ‘종합합동심문소(합동심문소)’라는 새로운 조직이 생긴다.

그동안 국내에 입국한 탈북자들은 서울의 ‘대성공사’에서 신분확인과 대공용의점, 탈북과 입국경위 등에 대한 조사를 받아왔다. 하지만 대성공사는 이제 이 업무를 합동심문소에 넘기고 본래의 대간첩 업무만 담당하게 된다.

합동심문소는 경기도 모처에 신축한 독립건물에서 오는 22일 문을 연다. 기존 정부합동심문 참여기관인 국정원, 경찰, 국방부, 기무사, 정보사 뿐 아니라 통일부와 해양경찰청 등도 심문에 참여토록 하고 심문 인력도 대폭 확충했다.

또한 합동심문소의 건물엔 조사를 마치고 하나원으로 이관할 때까지 많은 숫자의 탈북자들이 임시거처로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 확보됐다.

정부 관계자는 “탈북자를 전담하는 종합합동심문소는 독립공간 확보를 통해 탈북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목적이 있지만, 최근 불거진 탈북 여간첩 사건 등으로 조사인원이 늘어나면서 밀도있는 조사가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어어 “탈북자들의 원활한 국내 정착을 위해 조사 과정에서부터 하나원과의 연계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