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상담사 교육에 탈북자 대거 참여

통일부 산하 북한이탈주민후원회(이하 후원회)가 주관하는 탈북자 전문 상담인력 양성 교육에 탈북자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다.
후원회는 지난 13일부터 5월2일까지 전국 5개 권역에서 실시되는 상담인력 양성 프로그램의 전체 수강생 233명 가운데 약 26%인 61명이 국내에 정착한 탈북자라고 21일 밝혔다.


정부는 교육 과정 후 평과 결과를 토대로 70명 이상을 정식 상담사로 선발, 5월부터 전국의 탈북자 정착지원 기관에 배치할 예정이다.


지난해 선발돼 올 1월25일부터 일하고 있는 상담사 29명 중에도 탈북자 7명이 포함돼 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후원회 관계자는 “탈북자 출신 상담사들은 탈북자들의 특성과 처한 상황에 대해 공감하는 상태에서 상담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비(非) 탈북자 출신들과 상호 보완적으로 일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탈북자 전문 상담사는 거주지 정착 초기단계의 탈북자들에게 심리 상담 뿐 아니라 의료.교육.복지.취업지원 등과 관련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