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를 위한 ‘휴대전화 안내서’ 제작

남한의 청소년과 탈북 청소년들이 휴대전화 사용법과 주의사항을 담은 ‘휴대전화 안내서’를 공동제작했다.

휴대전화관련 피해 사례와 함께 중국과 다른 한국의 휴대전화 사용법, 자신에 맞는 요금제 선택, 부가서비스 이용법 등을 담은 이 안내서는 탈북자 정착지원시설인 하나원에 입소하는 모든 새터민에 배포돼 이들 탈북자의 정착교재로 활용된다.

재단법인 무지개청소년센터(이사장 정세현) 관계자는 18일 “새터민(탈북자) 청소년 10명과,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당선된 남한 청소년 10명이 지난 6월부터 워크숍 및 편집회의를 거쳐 60쪽 분량의 안내서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무지개청소년센터가 탈북 청소년들과 남한 청소년들의 ‘경험’을 살려 휴대전화 안내서를 만든 것은 하나원을 갓 수료한 탈북자들의 휴대전화를 이용한 인터넷 및 국제전화 사용과 전화 사기 등으로 인한 피해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예방하자는 취지.

무지개청소년센터는 이날 오후 서울 을지로 SKT타워 강당에서 안내서 제작발표회를 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