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 “특별예비군에 편입시켜 달라”

천안함 사태에 이어 연평도 포격 사건까지 이어진 북한의 도발에 분노한 탈북자들이 한국 예비군에 ‘특별편입’을 요구하고 나섰다.


북한인민해방전선(북민전)은 “이미 탈북자 330여명으로부터 ‘탈북민 특별예비군’ 설립과 편입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받았고 앞으로 1000명을 채울 때까지 탄원서를 계속 받을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북민전 관계자는 “천안함 사태와 연평도 도발 이후 탈북자들 사이에서 예비군 편입에 대한 공감대가 강해졌다”면서 “탈북자들 입장에서는 한국의 군대 기피 현상을 이해하기 어려웠는데 우리가 국가안보에 작은 기여라도 할 수 있었으면 해서 탄원서를 받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북민전은 탄원서에서 “북한의 적화야욕은 절대 변하지 않는다는 사실과, 권리 없는 삶을 살고 있는 북한 동포들을 해방하기 위해 국방의 의무가 절실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사람들이 바로 탈북민이다”라며 “대한민국 국군의 지휘를 받는 특별예비군을 설립해 검증된 탈북민들을 편입시켜 달라”고 요청했다.


북민전은 오는 13일 궐기대회를 갖고 이 탄원서를 이명박 대통령과 김관진 국방장관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