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 진실 증언 ‘北인권’ 크게 부각시켰다”

▲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대 대표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대 대표는 21일(현지시각) 올해 북한 인권문제가 국제적으로 부각된 것은 탈북자들이 진실의 목소리를 내는데 주저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숄티 대표는 이날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탈북자들이 북한의 상황이 변하지 않는데 대해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며 “북한에 두고 온 가족들이 자신들로 인해 북한 당국으로부터 탄압을 받을지도 모르지만 탈북자들은 진실의 목소리를 주저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대표적 인권운동가인 숄티 대표는 유엔총회의 북한인권결의안 통과에 대해 “여기까지 오는데 아주 길고도 힘든 싸움이었다”고 회고하며 “(결의안 통과는) 북한의 인권유린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는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 내에서 자행되는 가혹한 인권 침해문제와 중국에서 살고 있는 탈북난민들이 겪고 있는 가혹한 인권 유린문제가 얼마나 심각한지는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라며 “모든 세상 사람들이 이제 그러한 북한의 인권 침해 사실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북한 인권문제 개선에 어떤 성과가 있었나’란 물음엔 “북한 인권과 관련된 다양한 문제들을 각국의 정부와 비정부 인권단체들과 연계해 많은 조치들을 함께 취했다”며 “‘북한 인권’이라는 주제로 단결했다는 사실”을 높게 평가했다.

그는 이어 “일본인 납북 문제, 남한 국군 포로 문제, 북한 정치범 수용소, 중국 내 탈북자 문제 등 특정 인권 문제만 다루는 여러 인권단체들이 한 목소리를 낼 수 있었다”면서 “북한 인권 문제는 북한 내의 문제만이 아니라 중국에서 살고 있는 탈북자들 문제까지도 포함이 된다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사람들이) 중국 내 탈북자들이 얼마나 끔찍한 대우를 받고 사는지 알게 됐다”며 “이번에 유엔 총회에서 작년에 이어 올 해도 대북 인권결의안이 통과된 것도 그런 맥락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 미 의회가 정책적인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보느냐’는 물음엔 “미국 의회는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 민주당과 공화당을 초월한 초당파적인 지지를 보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생각된다”며 커다란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