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 용기, 北체제 변화 기적 만들것”

현병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국내 거주하고 있는 탈북자들에게 인권침해 사례 신고를 독려하는 1만5천여 통의 편지를 보내 화제다.


현병철 위원장은 11일 국내 2만1천여 명의 탈북자들 중 주소가 확인된 1만5천여 명에 편지를 보내면서 “두 번 다시 생각하기 싫고 잊고 싶은 북한에서의 인권침해 상황을 다시 되살려 신고하는 것이 적지 않은 고통이라는 점은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지만 여러분들의 작은 용기가 쌓이게 되면 북한체제가 변화되는 기적이 일어날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북한에서 겪었던 인권침해 사례를 적극적으로 신고할 것을 독려했다.


현 위원장은 편지를 통해 “지금까지 그 어느 국가기관도 북한에 의한 인권침해 사례를 제대로 신고받아 체계화한 적이 없었던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사과와 위로의 말도 전했다.


이와 함께 그는 “지난 3월 15일 (인권위 내에) ‘북한인권침해신고센터’와 ‘북한인권기록관’을 개소했다. 여기서는 북한 독재 정권하에서 고통받은 인권침해 사례를 신고 받아 조사하여 북한의 인권상황을 개선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면서 “또한 통일 이후 인권침해행위자 처벌, 인재등용 제한, 인권 교육 등의 기초자료로 활용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탈북자들을 “이 사회에 먼저 온 미래”라고 지칭하며 탈북자들이 남북통일의 디딤돌이 되어 인권을 최우선으로 하는 자유민주주의의 선도적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