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들이 文·安 캠프에 직접 찾아간 이유는?









‘북한주민을위한시민연합’이 6일 광화문 광장 이순신동상 앞에서 18대 대선 후보들의 북한인권정책 및 공약 수립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데일리NK


“북한인권 문제는 통일·외교·안보와 분리될 수 없다. 대선후보들은 하루속히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정책 공약을 밝혀라!”


‘북한주민을위한시민연합'(시민연합)은 6일 광화문광장 이순신 동상 앞에서 18대 대선후보들에게 북한인권 정책 공약을 세울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인권에 침묵하는 대선후보는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오길남 박사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유럽과 미국 등 전 세계가 관심을 보이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그렇지 못하다”면서 “박근혜·문재인·안철수 후보는 북한인권 문제에 관심을 갖고 이와 관련된 정책 수립을 부탁한다”고 주문했다.


홍순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은 “북한 주민들은 김정은 독재정권하에서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대선 후보들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구렁이 담 넘어가듯’ 은근슬쩍 넘어가려고 하고 있다”면서 “북한인권법도 여전히 국회에서 계류 중인데 이와 관련된 명확한 입장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연합은 각 대선후보들이 북한 주민을 위한 후보인지, 북한 정권을 위한 후보들인지를 가려내기 위한 활동을 벌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민연합 측은 이날 ‘북한인권 정책수립 촉구’ 성명을 통해 “새누리당은 북한인권 문제를 제기하고 논의하는 것 자체를 부담스러워하고 민주통합당은 북한인권법 제정 반대가 당론”이라며 “특히 18대 대선 후보들은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동의라도 한 듯 침묵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전 세계에 알려진 북한주민의 고통과 인권에 대해 침묵하거나 방치하는 부끄러운 대통령이 나오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각 후보는 북한주민의 인권을 위한 각계 시민단체의 요청을 수용해 이른 시일 내에 정책 공약을 세워주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민연합 측은 이날 박근혜 후보를 제외한 안철수·문재인 등 대선 후보들의 선거 캠프를 찾아가 공개질의서를 전달한다. 박 후보는 5일 북한 인권과 관련된 정책과 공약을 발표했다. 더불어 심상정 진보정의당 대선캠프와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선캠프에도 같은 질의서를 전달해 이들의 북한인권 대한 입장 표명을 촉구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