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단체, 인권위에 탈북자 고문피해 조사 요구

탈북자 단체인 북한민주화운동본부는 21일 서울 정동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 당국이 탈북을 시도했다가 붙잡힌 주민들에게 비인간적인 신체 고문을 자행하고 있다”며 국가인권위원회가 국내 탈북자를 대상으로 고문 피해에 대한 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운동본부는 “탈북을 시도했다가 붙잡힌 경험이 있는 탈북자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100명 모두가 북한의 국가안전보위부나 인민보안서에 의해 신체 고문을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들중 52%는 생계를 위해 어쩔 수 없이 탈북을 시도했는데도 정치범으로 몰려 인권 유린을 당했다”고 말했다.

운동본부는 “북한 당국은 탈북을 시도했다가 붙잡힌 여성과 아동에 대해서도 무차별적인 성폭력과 신체 고문을 자행했다”면서 “이들은 남한에 들어와서도 신체.정신적 후유증에 시달리는 만큼 국가인권위원회가 국내 거주 탈북자를 대상으로 북한에서 당했던 고문 피해를 조사,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국제 인권단체와 연계, 북한 당국의 고문 실태를 조사해 그 결과를 유엔 인권이사회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