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단체 망라 대표기구 내주 출범

탈북자 단체들이 “탈북자들의 권익을 증진하고 통일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대표기구”로 30여개 탈북자 단체들을 망라한 ‘탈북자와 북한의 미래를 준비하는 단체협의회(가칭)’를 14일 출범키로 했다.

북한민주화위원회와 탈북인단체총연합을 비롯한 26개 탈북자 단체 대표들은 7일 오후 서울 광화문 북한민주화위원회 회의실에서 단체협의회 구성을 위한 모임을 갖고 이같이 정하고, 이 단체협의회가 발족하는 대로 국회의원회관에서 탈북자 문제에 관한 토론회를 열어 결집된 의견을 건의문으로 만들어 정부에 제출키로 했다.

그동안 난립과 분열 양상을 보여온 이들 단체가 당초 취지대로 통일된 입장과 행동을 유지할 경우 현재 1만7천명에 달하는 국내 정착 탈북자가 앞으로도 계속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정부의 탈북자 정책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압력단체로 부상할 가능성이 있다.

이들 탈북자 단체는 그러나 이날 모임에서 탈북자 대표기구의 형태를 조직구속력이 다소 느슨한 ‘협의체’로 할지 더 강한 ‘연합체’로 할지 논란 끝에 결론을 내지 못하고 14일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내 탈북자 도시락공장인 ‘행복나눔식당’에서 출범식을 갖기 앞서 투표를 통해 결정키로 했다.

이날 준비모임에 참석한 단체장들은 그동안 탈북자들의 대표기구가 없어 탈북자들의 목소리가 정부에 제대로 전달되지 못하고 탈북자관련 행사에서조차도 정작 주인공인 탈북자들은 주변부로 밀려났었다며 탈북자 대표기구를 구성하는 데 공감했다.

한창권 탈북인단체총연합회장은 “그동안 대표기구가 없다 보니 탈북자들의 역량이 분산되고 서로 후원 자금을 끌어들이느라 소모적인 경쟁을 벌였다”며 “앞으로는 탈북자 단체들에 대한 지원도 사회지원 단체를 통하기보다 구심점있는 탈북자들의 대표기구를 통해 직접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도 “탈북자들이 함께 하는 모습을 보여 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대표 단체를 통해 통일부, 국정원 등에 탈북자들의 정당한 권익을 꾸준히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강철환 북한민주화위원회 부위원장은 “탈북자 사회가 10여년이 나 된 만큼 앞으로 북한의 김정일 정권 붕괴에 대비해 조직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해 북한 내부 정세의 급변 가능성에 대비해 탈북자 사회의 조직화도 시도할 것임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이날 탈북자 단체장들은 현재 이북5도청에 탈북자 대표가 들어가 있지 못하다며 특히 탈북자들의 주 출신지인 함경남.북도 도지사에는 탈북자 출신이 임명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탈북자 대표기구는 국내 탈북자의 권익문제 뿐 아니라 중국내 탈북자 강제북송 문제나 해외공관에서 탈북자 수용 문제 등 국외 탈북자들의 권익문제도 다루고, 북한 민주화 지원을 위한 대북 전단과 라디오 살포, 세미나.강연 개최 등의 활동도 해나갈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