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단체 ‘北주민 북송사건’ 인권委에 진정

탈북자 연합단체인 북한민주화위원회(북민위)는 22일 지난 8일 서해상에서 북한 주민 22명이 남측에 의해 구조됐다가 비밀리에 송환된 사건과 관련,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진정서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했다.

북민위는 “지난 8일 황해도 주민 22명이 비공개리에 북송되었다는 국내의 보도가 나온 후 이들에 대한 전원 처형설까지 제기됐다”며 “이에 우리 탈북자 사회는 큰 충격에 휩싸여 있으며 22명의 안위 여부에 가슴 졸이고 있다”며 진정서를 제출한 이유를 밝혔다.

이 단체는 “인권위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에 비추어 북송경위와 북송된 황해도 주민 22명의 생사안위 여부 확인 및 향후 이러한 사태가 재발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1일 지난 8일 서해상에서 표류 중 남측에 의해 구조됐다가 북송된 22명이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며, 최근 제기된 이들의 처형설을 강하게 부인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풍랑을 만나 표류하던 우리 인원들은 남측 경비정에 끌려가 귀순하면 많은 돈을 주고 잘살게 해준다는 회유를 단호히 물리치고 공화국의 품으로 돌아와 지금 자기 집에서 정상적인 생활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