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자단체들 “천안함 사건, 김정일이 지령한 것”

북한민주화운동본부, 자유북한방송 등 25개 탈북자 단체는 24일 “천안함 사건은 김정일의 최종 결재와 지령 아래 치밀하게 계획되고 집행됐다는 것을 우리는 너무나 잘 안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추호도 의심할 것 없이 천안함 사건은 북한 당국의 군사적 도발로 빚어진 참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 단체는 또 “북한에 무분별한 퍼주기를 하면 그것으로 대한민국을 공격할 수단이 만들어진다”면서 “되돌릴 수 없는 상습 흉악범에겐 돈이 아니라 철저한 격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이어 “대한민국의 안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는 북한에 건강한 민주주의를 정착시켜야 한다”면서 “우리 탈북자 단체들은 천안함 사건으로 희생된 장병들의 복수를 위해 북한의 민주화와 인권개선 활동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들 단체는 남한에 ‘검열단’을 보내겠다는 북한의 일방적 발표와 관련, 이를 막기 위한 ‘결사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