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여성 10명 중 3명 정신충격으로 우울장애

남한에 정착한 탈북여성들이 탈북 과정에서의 정신적 충격으로 10명 중 3명 가량은 우울 장애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가족부는 23일 연세대 사회복지대학원에 의뢰해 지난 3월부터 약 6개월 동안 20~50대 탈북 여성 140명을 대상으로 심리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탈북 여성의 26.4%(37명)가 주요 우울 장애로 의심되는 심리상태를 보였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올해 집계한 전국 성인남녀의 우울증 발병률 6.7%를 훨씬 넘어서는 수준이다.


이들이 우울증 증세를 보이는 원인은 북한에서 제3국을 거쳐 남한 사회에 정착하는 과정에서 겪는 성폭력과 정신적 충격 등의 피해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응답자의 17.9%(25명)는 탈북할 당시 제3국을 거치는 기간에서 성폭행이나 성추행에 시달렸다고 응답했다. 북한 체류 당시나 남한 정착후 피해를 봤다는 응답자도 각각 14.3%(20명), 12.1%(17명)에 달해 남한 여성의 평균 성폭력 피해율(4.7%)을 크게 웃돌았다.


특히 성매매의 위험에 노출된 사례도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에 응한 탈북 여성 중 21. 4%(30명)가 강압으로 성매매한 경험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그런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중 제3국에서 발생한 성매매 피해가 11.4%(16명)로 가장 높았고, 북한과 남한에서는 각각 5.7%(8명), 4.3%(6명)로 조사됐다.


또 응답자의 70%(98명)에 달하는 탈북여성이 위장병, 관절염, 신경통 등 만성질환을 앓고 있어 정신 건강뿐만 아니라 신체 건강 상태도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여성가족부는 “초기에 하나원에서 탈북여성들을 대상으로 정신·신체상 건강문제를 면밀히 체크해야 한다”며 “거주지 배정 후 별도의 사례관리자를 지정해 정신·신체 건강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