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여성 1명 中다롄 한국학교 진입

탈북여성 1명이 30일 오후 1시께(한국시간)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의 한국국제학교에 진입해 남한행을 희망하고 있다고 국내에 거주하는 이 여성의 친척이 전했다.

탈북자 신분으로 익명을 요구한 이 친척은 “학교에 진입한 여성은 김모(35)씨로, 한국 대사관 관계자를 불러줄 것을 요청하고 있으나 한국학교 측은 중국공안을 찾으며 학교 밖으로 내쫓으려 하고 있다”면서 한국당국의 조속한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현재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면서 구체적인 대처 움직임에 대해서는 언급을 회피했다.

한편 한국학교에 진입한 여성은 지난해 5월 중국으로 탈북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