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시도 北주민 2명 국경경비대 총격에 사망”

북한 당국이 최근 국경연선(沿線)에서 “도주(탈북)를 하려는 주민을 발견하면 그 자리에서 사살하라”는 지시를 국경경비대에 하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함경북도 남양에서 이달 중순 도강(渡江)을 시도한 주민 2명이 국경경비대의 총격에 사망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2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이달 중순 남양에서 중국 쪽으로 넘어가려고 두만강에 들어섰던 주민 2명이 경비대의 총격에 목숨을 잃었다”면서 “군인들은 왜 두만강에 들어섰는지 물어보지도 않고 경고도 하지 않은 채 바로 사격을 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대체로 3번의 경고를 한 후에도 도주를 멈추지 않으면 사격을 가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이번에는 발견하자마자 사격한 것”이라면서 “하지만 이들(군인)에게 벌이 내려진 게 아니라 부대장의 표창이 수여됐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와 관련, 이달 초 ‘탈북하려는 주민은 무조건 사살해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탈북 방지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의하면, 국경경비대 군인들이 이와 같이 경고 신호도 없이 민간인을 상대로 총격을 가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김정은 집권 이후 총살 명령은 지속돼 왔지만, ‘반항하거나 도강을 중단하라는 경고를 무시하면 현장에서 바로 총살하라’는 수준이었다. 

이번 홍수로 국경경비대 초소들이 급류에 휘말려 경비와 통제가 약해진 틈을 이용한 탈북이 늘어나고 있다는 사실을 인지한 북한 당국이 공포감을 조성함으로써 주민들의 탈북의지를 꺾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소식통은 “‘즉시 사살’ 엄포에 설마했던 주민들은 실제로 사망 사건이 터지자 ‘잘못 걸리면 안 된다’며 몸을 사리고 있다”면서 “이제는 날이 훤한데도 강변에 나가는 것 자체를 꺼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총에 맞은 주민 시신이 두만강 하류로 흘러가는데도 국경경비대는 건질 생각도 안하고 있다”면서 “오히려 이를 발견한 주민들이 접근하려고 하자 ‘당신들도 저렇게 되고 싶으면 들어가라’고 악을 쳐댔다”고 전했다.

특히 “주민들 사이에서는 평소에 국경경비대와 친하게 지내는 사이래도 연선에는 나가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돌고 있다”면서 “(당국은) 국경 주민들을 대상으로는 ‘이번과 같은 사고가 발생해도 누구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며 엄포를 놓고 있다”고 소개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