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소녀 2명 라오스 한국대사관 진입”

탈북소녀 2명이 라오스 주재 한국대사관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남아 국가에서 탈북자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는 김희태(37) 전도사는 21일 “지난 19일 오전 탈북동포 7명과 함께 라오스 주재 한국대사관을 찾아갔으나 성인 5명은 대사관에 들어갈 수 없었고 2명의 소녀만이 대사관에 진입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김 전도사는 “이 소녀들의 나이는 각 12세, 14세”라면서 “대사관 측이 탈북소녀들을 데려갈 것을 요구했으나 소녀들의 안전을 위해 이들을 대사관에 두고 혼자만 밖으로 빠져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대사관에 진입하지 못한 탈북동포 5명은 소녀들의 어머니(48)와 또 다른 여성(42), 그리고 아버지와 아들 2명의 일가족”이라며 “이들에 대한 외교 당국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