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선수 이향미, 여자 실업축구 도전

북한 여자축구대표팀 상비군 출신의 탈북선수 이향미(21)가 국내 실업무대에 도전한다.

한국여자축구연맹은 탈북선수 이향미가 신생 여자 실업팀 ‘일화 여자축구단’ 공개테스트 에 참가한다고 6일 밝혔다.

공개테스트는 8일 오후 1시 서울월드컵경기장 보조구장에서 치 러진다.

함북 청진 출신의 이향미는 16세 때 북한여자대표팀 상비군에 뽑혔다.

지난 2000년 북 한을 탈출해 중국에서 지내다 지난해 10월 입국했다. 포지션은 왼쪽 측면공격수.

이향미는 “마라톤에서 1등을 했던 경험이 있다”며 강철 체력을 강조했다. 이향미가 최종합격하면 국 내 실업무대 첫 탈북자출신 여자선수가 된다.

일화 여자축구단은 강재순 감독을 임명한 가운데 최근 19명을 1차로 영입했다. 이번 공개테스트에선 3~6명을 추가선발할 예정이다./스포츠조선 박재호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