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보수단체, 파주서 ‘핵실험 규탄’ 대북전단 살포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과 보수 성향 단체인 국민행동본부는 28일(오늘) 오전 경기도 파주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핵 폐기를 요구하는 전단 10만 장을 살포했다.

이들 단체 회원 30여 명은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파주시 탄현면 낙하리에서 대북전단 10만 장을 대형 풍선 5개에 매달아 북으로 날려 보냈다. 회원들은 행사에 앞서 “정부와 군이 대북심리전을 하든 말든 국민은 김정은의 도발 위협을 응징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전단에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4차 핵실험을 규탄하고 북한의 3대 세습독재의 탄압과 폭정을 북한 주민에게 알리는 내용 등이 담겼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천안함 6주기인 지난 26일 오전에도 경기도 김포와 파주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규탄하고 핵 폐기를 요구하는 전단 8만 장을 살포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천안함 6주기를 시작으로 앞으로 3개월 동안 북한의 핵실험을 규탄하고 북한 정권에 핵 폐기를 요구하는 전단 1000만 장을 날려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