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방조 국경경비대 2명 2월말 사형”














▲ 순찰중에 있는 신의주 국경경비대원들
탈북자들로부터 돈을 받고 도강(渡江, 탈북)시킨 혐의로 북한 국경경비대 군관(장교) 1명, 하사관 1명이 곧 처형될 것이라고 내부소식통이 1일 알려왔다.

회령에 거주하는 이명준(가명)씨는 이날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도강자를 넘긴 회령 근방 국경경비대 군인 2명이 주모자로 몰려 이르면 이달 하순쯤 처형된다”며 “이들은 중앙당이 주도하는 합동검열 시범케이스에 걸렸다”고 밝혔다.

이 씨는 이번 검열에서 뇌물수수 혐의로 조사를 받다 풀려난 김 모씨를 통해 이 소식을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처형은 실내 교수형이 될지, 공개총살이 될지는 정확치 않다”며 “그러나 죽인다는 것만은 확실하다”고 덧붙였다.

실내처형은 군부대 안에서 ‘동지심판(군 내부 재판을 통한 사상투쟁)’의 형태로 혐의자들을 공개재판하고 즉석에서 처형하는 인민군 보위사령부의 처벌 방식이다.

군인을 군중들이 보는 앞에서 공개처형한 사례가 없다는 점과 특히 이번 검열에 보위사령부가 개입되었다는 점에서 실내처형 가능성을 높여준다.

처형은 1월 중순에 예정됐으나 “그루빠(검열단)가 장군님 생일(2.16) 전에 총소리를 내면 분위기가 흐려진다”며 처형을 미룬 것이라고 이 씨는 덧붙였다.

이 씨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1월에 거쳐 국경경비대에 대한 중앙당에서 내려온 그루빠의 합동검열이 진행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합동검열 그루빠는 핵실험 이후 국경 탈출자들이 속출하고, 내부 정보가 남한으로 빠져 나가는데 대한 책임이 국경경비대의 뇌물수수에 의한 방조 및 조장에 있다고 보고 집중 검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동검열단이 주민들의 국경탈출과 밀수행위 등을 집중 조사하는 과정에서 00초소 초소장(소대장)과 부소대장이 주모자로 체포되었으며, 이번에 시범케이스로 처형된다는 것이다. 이번 검열은 국경경비대 군관 사병들에 대한 집중 검토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합동검열이 시작되면서 국경지역은 초비상 경계령이 내려진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에 금품을 받고 도강시키던 군인들이 일제히 움츠려 들었으며, 아무리 돈을 많이 불러도 사실상 도강을 할 수 없다고 소식통들은 말했다.

이 씨는 이번 국경경비대 검열기간 국경을 넘으려던 주민들이 회령과 무산일대에 몰려있으며, 분위기가 완화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과거 국경경비대는 일인당 평균 중국 인민폐 500원~1000원을 받고 도강시켰다. 뇌물을 주는 계급이 올라갈수록 비용은 늘어가지만, 안전성은 더 담보된다. 북한 당국은 이번 처형을 계기로 국경경비대의 도강 방조자들을 원천적으로 뿌리 뽑으려고 경비대 교체작업까지 진행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