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단체 “임수경 北대의원 같아…사퇴까지 투쟁”








▲탈북자 단체들은 4일 민주통합당사 앞에서 탈북자 비하 발언을 한 임수경 의원 규탄 집회를 열었다./목용재 기자

‘북한민주화위원회’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북한전략센터’ ‘탈북자동지회’ 등 10여 개 단체들은 4일 민주통합당사 앞에서 임수경 탈북자 비하 발언 규탄 집회를 열고 민주당의 공식 사과를 요청하는 성명서를 전달했다.


홍순경 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탈북자단체 대표들은 민주당 민원실장에게 항의 성명서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임수경 의원은 대한민국 국회의원보다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이 더 잘 어울린다”면서 “우리는 임 의원이 의원직에서 물러날 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항의 성명서에는 탈북자들과 북한 주민들, 북한인권운동가들에 대한 사죄와 자진사퇴 촉구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민주당 민원실장은 “여러분의 의견을 잘 알았다”면서 “항의서를 임 의원에게 잘 전달해 (항의)내용을 잘 파악하고 다시 연락 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앞서 백요셉 씨가 속해 있는 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 한남수 대표는 탈북자단체연합이 연 기자회견에서 “백요셉 사무국장은 마음의 상처를 입은 상태”라면서 “북한을 탈출하면서 얻은 상처와 임 의원의 폭언으로 상처가 겹쳐 당분간 힘들게 지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강철환 북한전략센터 대표는 “평양에서 ‘통일의 꽃’ 임수경을 봤을 때와 지금이 어찌 이렇게 다를 수 있나”면서 “탈북자들에게 욕설을 하고 북한인권법 제정을 위한 활동을 ‘이상한 짓’으로 치부하는 임 의원은 국회의원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에는 무늬만 진보이고 알맹이는 종북인 사람들이 많다”면서 “지금은 북한의 김씨 왕조가 문제가 아니라 국내 종북세력이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임 의원의 모독 발언으로 국내 입국 탈북자들은 분노와 실망으로 가득하다”면서 “그가 사과를 했지만 진정성이 없고 순간을 모면하려는 술수에 지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북한민주화네트워크도 논평을 내고 임 의원의 사과와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북한넷은 논평을 통해 “임 의원의 발언은 명백히 그가 북한을 바라보는 관점과 평소 탈북자들에 대해 가진 감정을 드러낸 것”이라면서 “국회의원직을 내세워 선량한 국민을 협박하고 폭언한 것은 그 무엇보다도 용서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렇게 자질이 되지 않는 사람을 공천한 민주통합당에도 분명히 책임이 있다”면서 “민주당은 공식사과해야 하며, 임 의원에겐 자신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