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단체 “여야, 북한인권법 반드시 통과시켜야”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탈북자 단체들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북한인권법’ 제정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데일리NK


북한민주화위원회(위원장 홍순경) 등 26개 탈북자단체는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북한인권법 통과 관철을 위한 탈북단체 연합행동’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인권법 제정을 촉구했다.


단체는 이날 “지난 17대 국회에서부터 발의된 ‘북한인권법’이 19대 국회까지 대를 물리고 있다”면서 “(북한의) 3대 세습 독재정권 하에서 북한 주민들은 지금도 반인륜적인 인권말살의 희생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주민들에 대한 인권유린 행위는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데 이제는 북한주민의 인권참사를 묵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문했다.


단체는 “이번 19대 국회에서 새누리당 윤상현, 조명철, 심윤조 의원들이 연이어 북한인권법안을 발의했다”면서 “하지만 북한인권법은 민주당을 비롯한 야당 국회의원들의 반대로 현재 국회 상임위에 조차 상정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체는 이날부터 19대 국회 북한인권법 통과 관철을 위한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단체는 최근 북한이 탈북자를 제거하겠다고 위협한 데 대해 “탈북출신의 인권운동가들의 활동이 북한 체제의 안정과 김 씨 독재 세습가문의 정통성을 흔드는 데 영향을 미친다고 여기기 때문”이라며 “살해위협은 북한체제의 민주화 실현을 위한 탈북 투사들의 애국정신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