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단체, 警 원천봉쇄에도 대북전단 12만장 살포








탈북단체원들이 22일 강화도 역사박물관 앞에서 대북풍선을 날리고 있다./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 제공


자유북한방송, 북한인민해방전선,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자단체는 22일 경찰과 군이 임진각 진입을 원천봉쇄 하자 장소를 옮겨 이날 오후 6시 강화도 역사박물관에서 대북풍선을 띄웠다.


탈북자단체 관계자는 데일리NK에 “오늘 저녁 6시 강화도 역사박물관 앞에서 대북풍선 총 3개, 대북전단 12만장을 북쪽 방향으로 띄워보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경찰과 군 당국이 대북전단을 살포하지 못하게 막아, 3개팀으로 흩어져 2팀은 경찰과 군을 따돌리고 나머지 한 팀이 대북전단 살포를 완료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탈북자 연합단체인 북한민주화추진연합회(북민연)은 이날 자유북한방송 홈페이지에 게재한 ‘약속이 있었기에 대북 전단을 날렸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도 “22일 오후 6시 정각 인천광역시 강화군 하점면 부근리에 있는 강화역사박물관 앞에서 회원 10여명이 대북전단 12만장을 뿌렸다”고 밝혔다.


당초 탈북자단체들은 이날 오전 11시 임진각 망배단 앞에서 대북풍선을 띄우려했지만 경찰과 군 당국이 임진각으로 향하는 길목을 원천봉쇄해 대북풍선을 날리지 못했다. 이들은 전단지가 실린 차량이 경찰에 통제돼 전단 살포를 주중으로 미룰 것을 검토했지만 ‘전단 살포는 북한인민과의 약속’이라는 데 단체 대표들은 의견을 모으고 강화도로 옮겨 전단을 살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