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男 단체, 남북 대결서 승리 ‘8강 진출’

런던올림픽 남북 대결이 펼쳐진 남자 탁구 단체전은 접전 끝에 한국대표팀의 승리로 끝났다.


오상은(35·KDB 대우증권)과 주세혁(32·삼성생명), 유승민(30·삼성생명)으로 구성된 남자 탁구대표팀은 4일 오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엑셀 노스 아레나에서 열린 탁구 남자 단체전 16강전에서 북한에 3-1(0-3, 3-0, 3-1, 3-2)로 승리했다.


우리나라는 첫 주자로 나선 오상은이 북한의 김혁봉에 0-3(6-11, 8-11, 10-12)으로 패하면서 불안하게 시작했지만 두번째 단식에서 주세혁이 장송만을 3-0(12-10, 11-3, 11-9)으로 누르며 경기를 원점을 돌렸다.


이어 세번째 복식 경기에서 오상은-유승민조가 북한의 김송남-장송만조를 접전 끝에 3-1(11-8, 8-11, 14-12, 11-8)로 꺾으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네번째 단식에서는 유승민이 김혁봉을 3-2(5-11, 11-9, 9-11, 11-5, 11-3)로 신승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해외 언론들은 시작전부터 남북 탁구대결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로이터 통신은 “두 코리아가 과거에는 탁구를 통해 더 가까워지려 했지만 이것은 과거의 일이다”면서 “북한 탁구 코치는 한국 사진기자들이 사진찍는 것에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영국의 더 타임스는 “런던올림픽 탁구장에서 한국과 북한의 대결 장이 치러진다”며 “작은 공과 라켓이 전부이지만 거대한 전쟁이 치러질 것”이라고 했다.


남북 대결에서는 패했지만 북한은 5일 현재 북한은 금메달 4개, 동메달 1개로 종합 9위로 선전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1일 림정심이 여자 역도 69kg급에서 추가한 금메달을 끝으로 사흘째 메달 소식이 없다.


북한이 역도에 이어 메달을 기대하고 있는 레슬링 예선이 5일 시작된다. 북한이 레슬링에서 메달을 추가해 선전을 이어갈지 주목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