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협해도 北태도 못바꿔…원칙 대응할 것”

박형준 청와대 홍보기획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에 대해 “우리가 타협하는 자세를 보인다고 해서 한반도 안보상황이 개선되거나 북한이 태도를 바꾸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에 국제사회를 향한 북한의 위협이 결코 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25일 강조했다.

박 기획관은 이날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민경욱입니다’에 출연해 “미사일 발사 등 북한의 극단적인 움직임은 국제사회와 미국의 관심을 끌겠다는 이른바 벼랑끝 전술이라고 볼 수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 원칙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속도가 좀 느리더라도 원칙을 지키면서 북한이 진정한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시작이 좀 느리다고 해서 결과가 나쁜 것보다는 오히려 조금 늦게 시작하더라도 결과를 반드시 좋게 만들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고 부연했다.

북한이 광명성 2호 위성을 발사할 준비가 됐다고 밝힌 데 대해 “미사일이든 위성이든 국제사회가 원하지 않은 행동이다. 그 문제에 대해서는 쉽게 국제사회의 용인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렇게 계속적으로 위협을 가함으로써 반사이익을 챙기겠다는 태도보다는 6자회담이나 남북관계에 대해 보다 열린 자세로 나오는 것이 북한의 이익을 위해서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다른 한 편으로는 북한에 일관되게 대화를 촉구하고 또 대화가 실질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힘을 쏟을 것”이라며 “그런 의미에서 대북전단 살포문제도 자제를 권유하고 있고, 민간차원 교류협력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와는 별도로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정책을 지속해오고 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