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특사 “대북식량지원해도 쌀은 안 줄 것”

로버트 킹 미국 북한인권특사는 북한에 식량지원을 하더라도 군부대 전용이 불가능한 방식의 식량 지원을 할 것이라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로버트 킹 특사는 이날 하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북한에) 지원할 식량은 군부로서는 원하지 않는 종류가 될 것”이라면서 “예를 들면, 우리는 쌀을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영양 프로그램에 초점을 맞출 것이며 전용 불가능한 식량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킹 특사는 지원식량이 배분되는 장소에 접근이 가능한 모니터링 요원들을 북한에 둘 것이라면서 “한 번에 많은 물량을 지원하기 보다는 매우 느린 속도로 보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요원들은 한국어 구사가 가능한 요원들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킹 특사는 아직 미국이 북한에 식량지원을 제공할지 결정하지 않은 상태라고 전제하면서 “(북한 식량지원) 결정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실제로 (지원이) 필요한지 여부로 정치적인 고려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북한이 2009년 3월 식량지원을 돌연 거부하고 대북 인도적 지원 요원들을 추방했을 당시 북한에 남아있던 미국의 대북식량지원 잔여분 2만t 문제의 명확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킹 특사는 “한국 정부와 대북식량지원 문제에 대해 논의해 왔다”면서 “한국은 우리가 식량지원을 하지 않기를 원하지만 동시에 한국내 비정부기구(NGO)의 식량지원은 허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북한인권문제와 관련해서는 “방북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내 직책(북한인권특사)이 문제가 된다고 언급해 이를 계기로 20분간 인권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결론은 북한이 인권에 대해 대화할 의사가 있다는 것으로 김 부상은 인권문제 논의를 위해 나를 다시 평양으로 초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방북은 미국 북한인권특사의 북한 방문이 첫 번째로 허용된 경우이자, 우리가 북한의 인권이 개선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북한과 직접 대화를 할 수 있게 된 첫 번째 경우”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