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특사 ‘北식량실태’ 조사 위해 오늘 방북

로버트 킹 미 북한인권특사가 이끄는 평가단이 오늘(24일) 방북, 북한의 식량실태를 조사하기 위한 일정에 돌입한다. 


미 국무부 토너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킹 특사는 며칠 후 귀국할 예정이며 식량평가단은 현지에서 조사사업을 완수하기 위해 좀 더 머물 것”이라고 밝혔다.


외교소식통들에 따르면 미국국제개발처(USAID) 해외재난지원국 존 브라우스(Brause) 부국장 등 8명으로 구성된 조사팀은 내달 2일까지 자강도와 함경남도 등을 방문해 조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미 행정부는 킹 특사의 방북 이후 한국 정부와 협의를 거쳐 대북식량 지원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하지만 대북식량지원을 재개하는 방향으로 정부 내 의견이 모아졌다는 것이 외교 소식통의 전언이다.


이와 관련 미 의회 소식통은 최근 자유아시아방송(RFA)을 통해 “킹 특사와 함께 방북하는 USAID 관계자들이 며칠 동안 북한을 둘러본 뒤 민간구호단체와 WFP의 북한 식량 수요 조사를 뒤집을 수 있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고 보는 건 무리”라며 미 행정부의 대북 식량지원을 기정사실화했다.


미 행정부는 북한의 식량 분배 투명성, 즉 ‘모니터링’ 보장을 우선할 것으로 예상된다. 북한 역시 우선은 미국의 요구조건을 수용하는 듯한 태도를 보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월 북한 한성렬 주유엔 대표부 차석대사는 뉴욕에서 킹 특사를 만나 식량분배의 모니터링과 관련 “걱정 말라. 미국이 만족할 만한 수준으로 해결하겠다”며 대규모 식량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식량지원이 재개될 경우 미국이 지난 2008년 북한이 영변 핵 시설의 냉각탑 폭파 결정에 따라 지원을 결정한 50만t 중 미지급분 33만t 범위 내에서 우선 지원될 것이란 관측이다.


또한 대규모 지원을 한꺼번에 실시하는 대신 북한의 분배 현황을 지켜보면서 조금씩 나눠 지원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