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美특사 “케네스 배 석방 희망 갖고 북한 압박”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6일(현지시간) 미국은 북한에 억류 중인 케네스 배 씨 석방 문제와 관련, “우리는 희망을 갖고 있으며 계속 압박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킹 특사는 이날 “방북이 두 차례 취소됐지만, 적절한 상황이 생길 것이고 우리가 무엇인가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여전히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지난달 나온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 보고서와 관련 북한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 문제에 대해서는 “아직 검토 중이다. 아직 결정을 못 내렸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종교 선전물을 뿌린 행위로 억류했던 호주 선교사 존 쇼트 씨를 약 보름 만인 지난 3일 석방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