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 北인권특사 “美北관계 정상화 北인권 논의 포함해야”

여야 대표들은 12일 국회를 방문중인 로버트킹 미 북한인권특사를 만나 북핵문제 해결과 인권개선 방안을 주제로 대화를 가졌다.


킹 특사는 먼저 한나라당 대표최고위원실에서 정몽준 대표를 만나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 재개와 관련해 말문을 열었다.


킹 특사는 “그동안 모니터링 시스템이 중단돼 인도적 지원이 불가능했다”면서 “인도적 지원을 재개하려면 이 시스템의 복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킹 특사는 또 “미북 관계의 정상화는 북한 인권문제 논의를 포함해야 한다”며 “하루 빨리 6자회담이 재개돼 그런 문제가 논의되길 바란다”며 6자회담 내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논의될 수 있다는 소견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이어 킹 특사는 “한국에 와서 외교통상부 장관을 비롯해 북한 관련 NGO(비정부기구) 단체들과 인사를 나눴다”며 “앞으로 인권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대사가 헌신하고 노력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북한 인권 문제와 새터민에 관심이 많은데 앞으로 북한 인권증진을 위해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뒤이어 이어진 정세균 민주당 대표와의 만남에서 정 대표는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하루 빨리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어 “이명박 정부의 남북정책이 강경일변도여서 바꾸라고 했다. 대북 문제는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어렵다”고 말했다.


킹 특사는 한국을 방한해 지난 11일에는 유명환 외교부장관과 현인택 통일부장관을 만나 데 이어 12일에는 국회를 방문 한나라당과 민주당 대표와 박근혜 전대표를 만나 북핵 및 인권 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누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킹 특사는 14일 오전 방한 중인 비팃 문타폰 유엔 대북인권 특별보고관과 회동해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동대응 방안을 협의한 후 오후에 일본으로 떠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