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리졸브 훈련 개시…”北 특이동향 없어”

북한의 국지 도발과 전면전을 가정한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이 28일 시작됐다.


내달 10일까지 진행될 키 리졸브 연습에는 해외증원 미군 500여명을 포함한 미군 2천300명, 한국군 사단급 이상 일부 부대가 참가하며, 4월30일까지 지속하는 독수리훈련에는 해외 미군 1만500여명과 동원예비군을 포함한 한국군 20여만 명이 참여한다. 미국 항공모함은 독수리 훈련에 참가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훈련은 전면전 상황에 대비한 한미연합사 작전계획인 ‘작계5027’에 따라 실시된다.


특히 이번에는 미국 메릴랜드주에 있는 제20지원사령부의 대량살상무기(WMD) 제거부대도 참가해 북한 핵 및 미사일 등의 제거 훈련도 진행한다.


한미연합사는 “키 리졸브 연습은 대한민국을 방어하고 모든 잠재적인 위기상황에 대응하는 전투준비태세를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방어적 성격의 훈련”이라며 “여러 달 전에 계획된 것으로 현 세계 정세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정전협정 규정에 의해 한국으로 증원되는 장비와 병력을 감시하는 중립국감독위원회의 국제참관단 10여명은 방어적 성격인지 확인하기 위해 두 훈련을 참관한다고 연합사는 설명했다.


한편 북한 판문점대표부는 전날 성명을 통해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이 우리의 핵 및 미사일 제거를 노리는 이상 우리 군대와 인민은 침략자들의 핵 공갈에는 우리 식의 핵 억제력으로, 미사일 위협에는 우리 식의 미사일 타격전으로 맞서나갈 것”이라고 반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28일 ‘키 리졸브 및 독수리’ 한미군사연습을 거론하며 “조선반도에서 핵전쟁 발발의 위험이 더욱 커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군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감시 태세를 강화했으며, 서해 북방한계선(NLL)과 군사분계선(MDL) 접적 지역 부대 등에서는 상향된 감시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현재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포착되지 않고 있으나 북한군도 긴장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고 밝혔다.


한미연합사는 미국 본토에서 전개되는 병력을 위한 사전비축장비 열차수송(3일)과 경기 포천 승진훈련장에서 실시되는 미 스트라이커부대 실사격 훈련(7일), 일본 오키나와 가데나 기지에서 대구기지로 전개되는 병력과 장비(8일) 등을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