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신저 “북핵 해법, 벌칙·보상-외교·압력 필요”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대북특사로 이름을 오르내리고 있는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장관이 북핵문제에 대해 강온정책을 통한 외교적 해결을 강조했다. 그러나 그 자신도 구체적 해법을 뚜렷하게 제시하지는 못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19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온 더 레코드’ 프로그램에 출연해 북핵 문제를 시급한 해결과제 중 하나로 꼽으면서 “중국과 우리, 그리고 일본이 북한의 비핵화를 이끌어낼 능력이 있음을 믿는다”고 강조한 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벌칙과 보상, 외교와 압력을 병행하는 방안을 알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키신저 전 장관은 “일본과 중국, 러시아, 미국이 함께 충분한 압력을 행사해 북한과 같은 정도의 나라를 설득시키지 못한다면, 도대체 국제 시스템이라고 말하는 의미가 무엇이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또한 그는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당면 과제에 대해서는 “핵무기의 확산을 막고, 북한의 핵무기를 제거하고 이란에 확산되는 것을 막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외교의 달인이라고 불리는 그도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할 방안이나 현재 북한의 대화거부와 추가적인 핵실험 등 위협행위에 대한 차별적인 방안은 제시하지 못했다.

북한에 대해서는 국내총생산(GNP)의 50% 이상을 군수비로 사용하면서 굶주림과 생필품 부족을 야기시키는 “정말 이상한 나라”라고 평가했다.

그는 “북한은 자존을 얻기 위해 핵무기를 가질 필요가 있는 것처럼 생각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그들이 어디로 가는지에 대해 알기는 정말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다른 나라들이 원하는 천연 자원이 전혀 없고, 완전히 이웃 국가의 지원에 의존하며 중요한 무역도 없는 나라를 우리가 다룰 수 없으면서 국제 시스템을 말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