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리졸브 ‘1부연습’ 조기종료…“美대사 피습 무관”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KR) 연습의 ‘1부 방어연습’이 원래 계획보다 하루 이른 5일 종료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등에 따르면, 지난 2일부터 시작된 키 리졸브 연습의 1부 방어연습은 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하루 앞당겨져 종료됐다.

키 리졸브 훈련이 일찍 끝난 것을 두고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의 피습 사건이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된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1부 방어)연습이 조기 종료되었지만, 이미 계획되어 있던 것으로 오늘 (피습) 사건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면서 “작전이 성공적으로 잘 수행되어서 조기종료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한미 군 당국은 향후 연합훈련 일정은 계획대로 시행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스캐퍼로티 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은 이날 오전 리퍼트 대사가 이송된 강북삼성병원에서 기자들에게 “한미 연합훈련(키 리졸브 연습과 독수리 훈련)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불의의 사건에도 불구하고 한미동맹은 포괄적 전략동맹관계를 굳건하게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현재 실시 중인 키 리졸브, 독수리 연습은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나머지 키 리졸브 연습은 13일까지 침략군 격퇴와 관련한 2부 방어연습 및 훈련 강평 등의 일정으로 계획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독수리 훈련은 다음 달 24일까지 계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