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G20기간 北 도발 억제해 달라” 中에 요청

미국이 오는 11~12일 서울에서 개최되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동안 북한의 도발을 억제해줄 것을 중국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 7개국을 순방 중인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중국 남부의 하이난에서 다이빙궈 중국 국무위원과 만난자리에서 북한이 G20기간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1일(현지시간) 전했다.


클린턴 장관의 이 같은 요청은 G20기간 북한의 돌출행동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행보로 읽혀진다. 최근 북한이 핵실험을 준비하는 듯한 움직임도 고려해 북한의 혈맹국인 중국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동을 수행한 미 고위 관리는 “우리는 G20이라는 한반도의 외교 사상 최대의 행사를 목전에 두고 있다”며 “이런 민감한 시기에 북한이 어떤 도발적 조치도 취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북에 전달해 달라는 명확한 의사를 중국에 전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