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천안함, 한국 등 파트너들과 협의”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7일 천안함 사건에 대한 향후 대책과 관련, “동맹국인 한국 및 다른 역내 파트너(국가)들과 긴밀한 협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예지 부제크 유럽의회 의장과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하지만 ‘커트 캠벨 국무부 동아태담당 차관보가 전날 홍콩에서 이번 사건에 북한의 책임이 있음이 드러날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는데, 그것이 구체적으로 무엇을 말하느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하지 않았다.

그는 “캠벨 차관보가 한 말에 덧붙일 것이 정말 없다”면서 “이번 사안은 진행중인 상황으로, 더 이상 언급하지는 않겠다”고 답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