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장관 “북핵 돌파구 기대안해”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5일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과 이에 따른 북한의 여기자 석방이 북핵 문제에 돌파구를 마련할 것으로는 기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케냐를 방문 중인 클린턴 장관은 NBC방송의 ‘투데이’ 프로그램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시간에 걸친 회담이 북핵문제의 전기로 이어질 수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이번 방북의 목적이 아니었다”면서 “분명히 이번 방북은 우리가 기대할 어떤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북핵 문제는 오바마 행정부가 공식적으로 다뤄야 할 문제”라면서 이번 방북의 성격이 `인도적 차원에서의 개인적 활동’이라는 점을 다시 상기시켰다.

하지만 클린턴 장관은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길 희망한다”면서 “그들은 아마 비핵화를 논의하기 위해 6자회담의 틀 안에서 우리와 대화하려고 할 수도 있다”고 말해 북핵문제 진전에 대한 기대를 모두 배제하지는 않았다.

클린턴 장관은 또 케냐 수도 나이로비에서 모세스 웨탕굴라 케냐 외무장관과 회담을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여기자 사건과 관련해 사과했다는 북한의 주장을 부인하면서 북한이 억류 여기자 2명을 석방한 것과 핵 협상은 별개의 문제라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그것(사과)은 사실이 아니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미국 기자 2명이 우리나라에 불법입국해 반공화국 적대행위를 한 데 대해 심심한 사과의 뜻을 표했다”고 보도했다.

클린턴 장관은 “우리는 항상 그 문제를 북한인들을 포용하고 그들이 6자 회담 체제로 복귀하게 하는 한편 완전하고도 검증 가능한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뤄내기 위한 노력과 완전히 별개의 이슈로 생각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과의 향후 관계는 그들에게 달렸다. 그들이 선택권을 쥐고 있다”면서 “그들은 국제사회로부터의 고립을 심화시키는 도발적인 행동으로 가득 찬 길을 계속 걸어갈 수도 있고 6자 회담의 틀에서 대화 재개를 결정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