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장관 “매우 기쁘다”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5일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북한 방문으로 억류됐던 미국 여기자들이 무사히 풀려난 것과 관련, “매우 기쁘다”며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케냐 나이로비를 방문 중인 클린턴 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남편과 통화했다면서 여기자들이 집으로 돌아오게 돼 “매우 기쁘고 마음이 놓인다”고 말했다.

북한에 억류돼 있던 미국 케이블방송 ‘커런트TV’ 소속 로라 링, 유나 리 기자는 이날 클린턴 전 대통령과 함께 전세기를 타고 평양을 떠났으며,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향하는 중이다.

클린턴 장관은 “비행기에 탄 남편과 통화했으며 모든 일이 잘됐다. 우리는 그들(여기자들)이 가족과 재회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그들(여기자들)은 캘리포니아에 도착해 곧 (가족과) 재회할 생각에 매우 들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