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유엔제재 기뻐…北, 6자회담 돌아와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5일 “한반도 비핵화 의무와 관련한 대화를 북한과 재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라크를 방문한 클린턴 장관은 호시야르 제바리 이라크 외무장관과의 회담 뒤 가진 회견에서 이같이 말하고 “미국은 6자회담 참가국들과 함께 북한이 자신들이 맡은 의무로 되돌아오도록 계속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제제위원회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발사와 관련한 북한의 3개 기업을 제재 대상으로 선정한 것에 대해 “유엔이 단호한 행동을 보여줘 매우 기쁘다”고 답했다.

클린턴 장관의 이날 언급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 제재위가 의장성명 후속조치로 북한의 기업 3곳을 제재 대상 기업으로 지정한 직후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우리 시험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온 폐연료봉들을 재처리하는 작업이 시작됐다”고 밝힌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는 북한의 ‘잘못된 행동’에는 국제사회를 통한 ‘제재’를 분명히 하면서도 한편으론 ‘대화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해 6자회담 모멘텀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미 국무부도 이날 북한의 사용후 연료봉 재처리 발표를 비난하면서 6자회담 재개에 응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메건 맷슨 국무부 부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은 6자회담을 통해 평화적인 방법으로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달성하는데 계속 전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미국은 모든 핵무기와 핵프로그램을 포기하고 조기에 핵무기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북한이 되돌아오도록 한 2005년 9·19 공동성명의 완전한 이행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