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아세안에 북핵제재 적극이행 촉구

제16차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린 23일 태국 푸껫 쉐라톤호텔 포토세션에서 북한 박근광 대사(왼쪽)가 미국 클린턴 국무장관이 앞을 스쳐지나가자 차가운 눈초리로 바라보고 있다. 2009.7.23
zjin@yna.co.kr

(방콕=연합뉴스) 현영복 특파원 =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3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이 북한의 미사일 실험과 관련된 유엔의 제재 조치를 적극 이행할 것을 촉구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회의 참석을 앞두고 사전 배포한 연설문에서 “북한의 불법적인 핵 프로그램은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시급한 안보문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또 국제사회는 금지 화물을 적재한 북한 선박이 자국 항구에 들어올 수 없도록 해야하고 북한 핵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지목된 회사를 대상으로 한 금융 제재에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클린턴 장관은 “미국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며 “북한이 핵무기 개발 계획을 포기한다면 외교관계 정상화를 비롯해 다른 인센티브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를 취한다면 미국과 미국의 협상 파트너들이 포괄적이고 협력적인 방식으로 보답하게 될 것”이라며 “외교관계 정상화와 대폭적인 에너지.경제 지원 등이 모두 가능하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지난 22일 가진 기자회견에서는 “북한이 완전하게 핵무기 프로그램을 폐기하지 않는다면 국제사회로부터 더욱 고립되고 강력한 제재 압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