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비확산 체제강화에 北도 포함”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18일 미국과 유엔의 비확산체제 강화에는 북한의 이행노력도 포함된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워싱턴 D.C. 브루킹스연구소 초청연설에서 “비확산체제를 강화한다는 것은 북한과 이란 등 다른 국가들의 이행노력을 의미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다음 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확산군축 위원회를 주재하면서 국제 핵무기 비확산체제와 비확산 의무 이행요구에서 안보리의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은 나에게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 회의에 미국 대표단을 인솔하라고 지시했다”면서 “나는 이번에 CTBT가 국제적인 비확산노력과 미국의 안보이익에서 차지하는 중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와 관련, 최근 6개월 사이에 가장 강력한 제재가 취해졌다는 사실을 거론하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단지 문서상으로가 아니라 제재활동에 적극적으로 가담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그는 여기에 있는 많은 사람이 그런 일이 가능하리라고 생각하지 않았겠지만 우리가 직면한 위협에 대한 공통의 이해기반을 찾으려는 엄청난 노력을 통해 가능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클린턴 장관은 이란이 핵프로그램을 계속 포기하지 않으면 더 큰 고립과 경제제재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이란이 계속 반발하면 더 큰 고립과 경제제재와 함께 이란 국민의 삶의 질 개선 가능성도 그만큼 줄어드는 상응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내달 1일로 예정된 이란과 미국을 비롯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 및 독일(P5+1) 회담과 관련, “우리는 이란과 핵문제를 외교적으로 해결하려고 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혀왔다”면서 “이란은 이러한 노력에 협력할지를 지금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이란은 핵프로그램이 평화적인 목적으로만 사용하기 위한 것이라는 사실을 입증할 책임이 있다”면서 “이란의 평화적 핵에너지 개발 권리를 우려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것은 어려운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하고 “이란의 지속적인 협력 거부는 핵무기 보유를 추구하지 않는다는 주장의 신뢰성을 훼손해왔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