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방북 때 김정일에 납치문제 제기”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본 관방장관은 6일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회담을 하면서 ‘일본인 납치 문제가 진전돼야 한다’면서 북일 간 합의한 납치피해자 재조사위원회를 조기에 발족시켜야 한다고 말했다는 설명을 미국 고위 관리로부터 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오늘 오전 미국 고위 관리와의 통화에서 이런 내용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가와무라 장관에 따르면 회담에서 김 위원장이 납치 문제에 대한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고, 핵 문제나 6자회담에 대한 논의도 없었다.

가와무라 장관은 미국 고위 관리에게 클린턴 장관의 납치 관련 발언에 감사의 뜻을 표했고 앞으로도 북미간 협의가 개최될 경우 사전, 사후에 연락을 하는 등 긴밀하게 연대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그는 “미국은 납치 문제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이 납치문제 해결의 실마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