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방북보고…“대북제재 변화없어”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 면담과 여기자 석방 등에 관한 방북결과를 처음으로 백악관에 직접 전달했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은 클린턴 전 대통령이 5일 밤(현지시간) 뉴욕에서 전화로 제임스 존스 국가안보보좌관을 비롯한 국가안보회의(NSC)팀에 자신의 방북 결과를 우선 보고했으며, 앞으로 며칠 더 계속해서 공식적이고 심층적인 추가 브리핑을 백악관에 할 것이라고 6일 밝혔다.

기브스 대변인은 또 클린턴 전 대통령이 NSC팀과는 별도로 오바마 대통령에게 방북 보고를 할 것이라면서 NSC팀과 오바마 대통령에 대한 브리핑이 `투트랙 방식’으로 함께 진행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오바마 대통령과 클린턴 전 대통령의 회동 일정은 예정된 게 아직 아무것도 없다고 그는 전했다.

그는 “클린턴 전 대통령이 (북한에서) 받은 인상이 무엇이든 다 확보하려는 게 우리가 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백악관이 클린턴 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3시간 가량 회동하는 과정에서 나온 북한의 핵무기 정책 등에 대해 종합적인 분석에 착수했음을 뜻하는 것이다.

방북 팀들이 직접 지켜본 김 위원장의 건강상태도 면밀한 분석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됐던 여기자들을 미국으로 데려오기 앞서 북한의 김 위원장을 3시간 넘게 만나 북핵 문제를 포함한 북미관계 현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방북에 앞서 NSC팀으로부터 북한 정세 등에 관한 브리핑을 받았다.

하지만 기브스 대변인은 이번 방북이 순수한 인도적 임무였음을 강조하는 것 외에 클린턴 전 대통령이 초기 방북결과 보고를 통해 어떤 언급을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전하지 않았다.

기브스 대변인은 그러나 클린턴 전 대통령의 핵문제 등에 대한 기존 입장을 언급하면서 “그는 북한에 핵무기 추구를 그만둬야 하며 핵무기 획득은 국제사회에서 그들의 위상을 높여주는 것이 아니라 고립만 더 자초할 뿐이라는 점을 이해해야 한다고 강력히 권고했을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유엔 안전보상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추진하길 원한다며 이번 방북을 계기로 대북정책이 바뀐 게 없다는 사실을 거듭 확인했다.

기브스 대변인은 “앞서 밝혀왔던 것처럼 여기자 석방과 북핵문제를 분리 접근해왔다”면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가 이행돼야 한다는 우리의 정책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 전이나 지금이나 변한 게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확산 방지에 필요한 유엔 안보리 제재 조치를 계속 취하는 한편 북한이 핵폐기를 위한 합의사항 이행에 복귀하길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미관계 개선 가능성에 대해 기브스 대변인은 북한의 관계개선 의지를 확인할 필요성을 거론하면서 “북한은 관계를 변화시키고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합의에 복귀할 능력이 있다”면서 “그것이 우리와 국제사회의 목표”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기브스 대변인은 여기자 석방에 대한 북한의 대가 요구에 대한 질문에 전혀 들을 바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