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방북…北 모든 수단 동원 ‘주민교양’할 것

노동신문 등 북한의 선전 매체들은 지난 4~5일 빌 클린턴 전 미 대통령의 방북을 일제히 전했다. 앞으로 김정일 정권은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을 얼마나 울궈 먹을까? 다시 말해 이른바 ‘주민 교양사업’을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 궁금하다.

북한은 중요한 사변이 있을 때마다 보도 매체는 물론이고 당 조직, 근로단체, 행정조직 등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주민들에게 전달하는 ‘선전교양사업’을 진행한다. 이번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에 대해서도 북한 체제의 우월성과 김정일의 위대성을 강조하는 기회로 적극 활용할 것이다.

관영 매체들은 지난 4일 클린턴-김정일 회동에 대해 “김정일 동지께 빌 클린톤 전 대통령은 바라크(버락) 오바마 미 합중국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정중히 전달해 드리였다”면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동지께서는 이에 사의를 표하시고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우리나라 방문을 환영하신 다음 그와 진지한 담화를 하시였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선전교양자료는 대외적으로 공개되는 관영매체 내용과 대동소이하지만 체제의 우월성을 강조하고 김정일의 위대성을 강조하는 것이 목적이다.

선전자료 내용은 ‘간첩’으로 판결한 미 여기자 2명에 대해 “미국의 전직 대통령이 직접 김정일 위원장을 찾아 뵙고 머리를 조아리며 사과를 했으며, 이에 대해 김정일 위원장은 특별사면이라는 아량을 베푸는 등 광폭정치를 펼쳤다”는 내용이 주를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또, 그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단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대화를 통한 해결 입장을 밝혔다며 “장군님의 위대한 외교적 승리”라는 점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선전교양사업의 자료는 대상에 따라 달리하는데 일반주민 강연자료, 간부 강연자료, 당 강연 자료, 참고신문, 내부자료 등이 있다.

일반주민 강연자료는 인민반이나 일반 근로자들에게 하달되는 것이고, 간부 강연자료는 간부들에게, 참고신문은 고급간부용으로 하달된다. 일반 주민들과 당원들에게 하달되는 강연자료의 내용은 보도 매체들의 선전 내용과 별반 다르지 않다.

하지만, 참고신문은 고급 간부들만 보는 특수신문(1면)으로 군 당위원회 부장 이상급에만 배포되는 신문으로 일반 강연자료들과 달리 국제정세와 분석 등이 좀더 세부적이고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다.

북한이 이처럼 참고신문을 별도로 발간하는 것은 일반 주민들에게 복잡하고 어려운 북한의 속사정이 공개되면 내부결속에 차질이 발생할까 하는 우려 때문이다.

하지만, 참고신문의 내용이 일반 주민에까지 알려지는 것도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북한의 보안정책에도 문제가 있지만, 사람의 심리상 모두가 아는 것에 대해서는 관심을 두지 않지만, ‘비밀’에 대해서는 기를 쓰고 더 알고 싶어 하는 본능적인 욕구가 작용하기 때문일 것이다.

북한이 비밀로 하는 문제가 많으면 많을수록 일반 주민들은 더 알고 싶어 하는 욕구가 작용해 어떤 경로를 통해서든 그 비밀이 알려지는 경우가 많다.

무엇보다 과거 외부 소식이 철저히 차단됐던 때와는 달리 지금은 외부 소식들이 여러 경로를 통해 끊임없이 스며 들어오기 때문에 북한이 비밀을 유지하는 것도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번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에 대해 북한은 장황하게 선전하고 있다. 하지만 고급 간부용 참고신문이나 내부 자료들에는 현재 북한의 핵 문제를 둘러싸고 벌어지고 있는 복잡한 국제정세와 분석, 또 긴장된 국내정세 등에 대한 일련의 분석과 자료들이 보충되어 하달될 것이라고 관측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