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미·중 대북제재에 반드시 공조해야”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부 장관은 24일 “미·중 양국이 천안함 사건에 대한 대북제재에 반드시 공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열린 미국과 중국간의 제2차 전략경제대화 개막식에서 “(한국의 민·군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 북한 잠수함이 쏜 어뢰로 천안함이 침몰된데 대해 북한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북한과 관련된 현 상황은 매우 긴급한 사안”이라고 강조하며 “우리는 한국의 천안함 침몰로 야기된 심각한 도전에 직면해 있으며 우리는 반드시 공조해 이 도전을 극복하고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증진시켜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에 도발적인 행동을 중단하고 주변국에 대한 위협적, 호전적인 정책 중단과 한반도 비핵화 실행을 위한 불가역적인 조치, 그리고 국제법 준수를 촉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클린턴 장관은 또 중국에 대해 “이란 핵문제에 대한 제재를 위해 미국과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와 달리 중국은 천안함 사건과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다이빙궈(戴秉國) 국무위원은 이날 개막사에서 북한과 이란 등의 이름을 직접 거명하지 않으면서 다만 분쟁과 갈등을 야기하는 어떠한 행위에도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다이빙궈 위원은 “대립을 격화시키고 전쟁을 계획하는 어떠한 시도도 오늘날 세계에서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며 “이같은 시도는 어느 곳에서도 일어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이날 개막식은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열렸으며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이 축사를 하고, 개막식이 끝난 뒤 양국 대표단은 댜오위타이(釣魚臺)로 자리를 옮겨 댜오위타이 5호각에서 전략대화를, 17호각에서 경제대화를 진행하고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