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대북 개입정책이 제재 견인”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7일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지난해 북한에 대해 개입정책을 펼쳤기 때문에 그나마 중국, 러시아가 동의한 가운데 유엔에서 대북 제재를 채택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CNN방송의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이라는 시사 대담프로그램에 출연, 핵야망을 갖고 있는 북한과 이란에 대한 오바마 행정부의 개입정책이 긍정적인 효과를 거뒀다며 이같이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오바마 대통령이 내민 손을 북한이 아직까지 잡지 않았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개입정책은 작년 한 해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져다줬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6자회담과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에 진지한 모습을 보이면 협력하겠다고 제안했으나, 북한은 반응을 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북한에 개입하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에 중국도 `미국이 북한을 모욕하는데만 혈안이 돼 있는게 아니라 (북한과의 관계에서) 진전을 모색하고 있구나’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중국과 러시아가 참여한 아주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가 채택됐고, 현재 전 세계적으로 그 제재가 시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와 마찬가지로 이란의 경우에도 우리가 개입정책을 폈기 때문에 다른 국가들도 이란을 미국의 시각대로 바라보기 시작했다”면서 “1년여 전만 해도 러시아는 이란의 핵프로그램이 위협적이라는 미국의 생각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개입과 제재를 병행하는 투트랙 전략과 더디지만 일관된 외교활동 덕분에 이제 많은 국가들이 이란의 위협을 알게 됐다”며 “따라서 앞으로 이란이 개입에 응하지 않을 경우에는 세계 각국이 더욱 강력한 조치에 나설 수 있는 조건이 갖춰진 셈”이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북한이나 이란보다는 알-카에다와 같은 테러집단이 미국에는 더 위협적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느 국가가 미국에 가장 위협적이냐’는 질문에 “국가적 측면에서는 북한과 같은 핵무장한 국가나 이란이 모두 실질적이거나 잠재적인 위협”이라면서 “그러나 대부분의 우리는 더 큰 위협이 초국가적인 비(非)국가 네트워크라고 믿고 있을 것”이라며 알-카에다 등의 위협을 지목했다.


이와 관련, 그는 “우리 모두가 갖고 있는 가장 큰 악몽은 이들 테러조직 중 하나가 대량살상무기를 수중에 넣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클린턴 장관은 자신의 발언이 `이란이 핵을 가진 것으로 확신한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아니다”면서 이란이 핵무기 개발에 얼마나 근접했는지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음을 내비쳤다.


하지만 북한을 핵으로 무장한 국가로 언급한데 대해서는 더 이상의 부연 설명이나 질문은 없었다.


미국은 북한의 핵무기 보유 문제와 관련, 핵보유국으로 절대 인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확인하면서도 지난해부터 정보당국이나 국방부 등의 관련 보고서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갖고 있음을 여러차례 사실상 인정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