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김정일 면담 가능성 적어”

미국 여기자들 석방을 위해 4일 방북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면담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중국의 한반도문제 전문가가 전망했다.

선스순(沈世順)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아시아태평양안전협력연구부 주임은 이날 연합뉴스와 가진 전화 인터뷰에서 “김정일 위원장의 건강 상황이 예전과 같지 못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선 주임은 또 “김정일 위원장의 외교 행보는 일반의 예상을 빗나가는 신비주의 색채를 보여왔다”면서 “중국이 파견한 특사들도 어떤 경우에는 김 위원장을 면담하지 못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김 위원장과 클린턴 전 대통령이 면담할 가능성을 완전 배제하지는 못한다”면서 “협상의 구체적인 진전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클린턴 전 대통령과 북한 정치인들의 접촉과 담판에 좋은 성과가 있을 경우 김 위원장이 클린턴 전 대통령과의 즉석 면담을 결정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선 주임은 미국 여기자 2명 석방 문제와 관련, “북한이 미국 여기자 2명을 체포한 것은 북한 법률에 따른 것”이라며 “북한은 여기자 석방문제를 놓고 북미 관계개선이나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포기 등의 목적 달성을 위해 분명히 미국과 흥정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입장에서 본다면 미국 여기자들의 간첩활동은 미국 정부의 대북 정대정책의 발로”라면서 “북한이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을 받아들인 것은 조건을 제시하고 심사숙고한 끝에 내린 결정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제시한 가장 기본적인 요구는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전환과 유사 사건의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것이며 양국 관계정상화 등의 묵직한 요구도 내놓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선 주임은 이번 기회에 북핵문제 해결의 돌파구가 열릴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클린턴 전 대통령의 이번 북한 방문은 미국 여기자들 석방문제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북핵문제나 북미관계, 6자회담 등의 문제 해결에 비록 도움이 될 수는 있겠지만 해결하지는 못할 것”이라고 못박고 “그러나 양측 교류와 상호 입장 이해는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따라서 클린턴 전 대통령의 방북을 6자회담 재개의 신호로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강조하고 “북한이 6자회담에 불참하는 이유는 유엔의 제재와 미국의 적대정책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선 주임은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은 취소할 수 없는 것이고 사과도 할 수 없는 것이며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도 단기간 안에 변경할 수 없는 것”이라며 “따라서 이런 조건에 변화가 생기지 않는 한 6자회담을 재개할 방안은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