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금융위기 등 韓·日과 협력”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22일 역내 문제는 물론 금융위기에서부터 기후변화 문제에 이르기까지 전 지구적 이슈를 해결하는데 있어 오랜 파트너인 한국, 일본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미 하원 외교위원회의 청문회에 출석,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외교정책 우선 과제를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우리는 국경을 초월한 새로운 도전 과제에 직면해 있으며, 이 중 어느 것 하나도 미국의 힘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면서 “우리는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미 대륙의 민주주의 파트너들과 동맹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또 이란 핵문제 해결 방안과 관련, 오바마 행정부가 대화와 제재의 이중 전략을 추진중이라면서 대화가 실패할 경우 매우 강한 제재에 나설 방침임을 밝혔다.

그는 “이란이 화답한다면 우리는 많은 문제들을 이란과 논의하기를 더 원한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매우 강한 제재의 기반도 준비중에 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의 노력이 거부당하거나 또는 그 과정이 결론을 내지 못하거나 성공하지 못할 경우 그런 것(매우 강한 제재)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런 언급은 북한에 거듭 대화의 신호를 보내고 있는 오바마 정권의 노력이 실패할 경우 북한에 대해서도 오바마 정부가 매우 강력한 제재를 선택할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분석돼 주목된다.

이밖에 클린턴 장관은 중동 문제와 관련,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폭력을 포기하고 이스라엘을 인정하며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약속한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한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와 어떤 거래나 지원도 하지 않을 방침임을 확인했다.

또 오바마 행정부가 일부 제재를 완화한 쿠바에 대해서는 피델 카스트로가 이끌던 쿠바 정권이 종식되고 있다면서 새로운 관계에 나설 뜻임을 시사했다.

한편 클린턴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미국 외교의 도전 과제로 기후 변화, 범죄 카르텔, 핵확산, 테러리즘, 빈곤, 질병 등을 나열하고, 지역적 문제로는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이라크 주둔 미군 철군, 이란의 핵개발 추구, 중동의 분쟁 등을 거론했으나 북한에 관해서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아 주목을 끌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