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국무 “안보리 대북 조치 인내심 필요”

미국 오바마 행정부는 7일(현지시간) 북한의 로켓 발사에 대한 유엔 안보리에서 일치된 대응 방안을 마련하려면 인내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 힐러리 클린턴 장관은 “북한의 로켓 발사 후 사흘이 지났지만 유엔 안보리에서 아무런 조치가 취해지지 않고 있다”면서 “국제관계에서 사흘은 긴 시간이 아니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5일 긴급 회의에 이어, 6일과 7일에도 협의를 벌였지만 결론 도출이 이루어지지 못했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 로버트 우드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클린턴 장관이 러시아 외무장관 세르게이 라브로프와 중국의 양제츠 외무상과 통화한 소식을 밝혔다.

유엔 안보리 상임 이사국 대표들은 7일에도 북의 로켓 발사 대응 방안을 논의했으나 미·영은 강경 대응 조치를 주장하고 중·러는 이를 반대하는 의견 대립으로 결론에 도달하지 못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