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韓日납북·억류자도 석방촉구”

빌 클린턴 전 미국대통령이 북한을 전격 방문해 억류된 미국 여기자들의 석방을 이끌어냄과 더불어 북한 관리들에게 한국의 억류자와 일본의 납치 피해자들의 석방도 촉구했다고 미국 CBS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이날 온라인판에서 미 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 클린턴 전 대통령이 한국인과 일본인 납북자들을 석방했을 때 전향적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북한 측에 매우 강하게 강조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관리는 또 클린턴 전 대통령이 북한 측에 이번 방문은 여기자 석방에 목적을 둔 전적으로 개인적인 인도주의 차원의 임무이며, 북한과 미국의 협상 테이블에 올려져 있는 다른 사안들과는 별개의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언론도 이날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당국과 회담할 때 한국인과 일본인 납치 문제에 대한 해결을 촉구했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그러나 김정일에게 직접 요구했는지 여부는 확실치 않다고 덧붙였다.

한편, 개성공단 현대아산 직원 유모 씨가 생사가 확인되지 못한채 130일째 억류돼 있고 연안호 선원 4명도 조기 송환되지 않고 사태가 장기화 국면으로 넘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