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訪北, 개성공단 南억류자 석방 계기돼야”

여야 정치권은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이 4일 여기자들의 석방 교섭을 위해 방북한 것과 관련, 이를 계기로 우리 정부도 개성공단에 억류 중인 근로자 유 모 씨와 최근 나포된 연안호 송환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나라당 윤상현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북한에 억류된 미국 여기자 2명의 석방을 위한 순수 인도적 방문으로 알고 있다”며 “이번 방북을 계기로 여기자들이 조속히 석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김유정 대변인은 “인도적 차원에서 미국 여기자 뿐 아니라 개성공단 유 씨 문제도 해결되길 바란다”며 “이번 방북을 계기로 막혀 있는 남북대화와 북미대화의 돌파구가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정부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입만 바라보지 말고 꼬여가는 남북관계를 풀 수 있도록 대북정책 기조를 바꾸는 등의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정부에 대한 공세를 이어갔다.

자유선진당 이명수 대변인은 “클린턴의 방북이 아니더라도 미국은 그간 온갖 외교 루트를 통해 북한에 억류된 자국민의 안전한 석방을 위해 눈물겨운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와 당국은 유 씨의 생사나 연안호 선원들이 지금 어떤 고초를 겪고 있는지 알고는 있느냐”고 질타했다.

이어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벼랑끝 전술’로 연명하는 북한의 생존구조를 뻔히 알면서도 수수방관하는 정부의 태도는 무능력을 넘어 직무유기에 가깝다”면서, 아울러 “순수한 민간인을 대상으로 분명한 이유도 밝히지 않고 장기간 인권을 유린하고 있는 북한의 반인류적 행위를 다시 한번 규탄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은 “여기자의 석방 뿐만 아니라 정체된 북미관계를 개선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한반도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방관련 국책연구소의 한 전문가는 “북한이 통미봉남을 목표로 미국과 최고위급 접촉을 갖고 여기자를 석방할 수도 있다”면서, 이번 방북을 통해 유 씨 문제에 더욱 관심을 갖는 것은 좋지만 정부를 일방적으로 비판하는 것은 북한의 남남분열 전략에 넘어가는 것으로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