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린턴 美국무 외교정책설명회서 北 언급 안해

힐러리 클린턴 미국 국무장관은 오바마 행정부의 외교정책을 각국언론에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대한 발언을 일절 하지 않아 미국의 북한 무시정책이 일관된 입장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클린턴 미 국무장관은 19일 워싱턴 D.C 포린프레스클럽에서 가진 외신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이 집중하고 있는 특별한 문제”라며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문제는 물론 중동지역의 평화, 이라크 문제를 거론했다.

이어 러시아, 중국과의 솔직하고 건설적인 관계 구축, 전통적 동맹 강화도 중요 이슈의 하나로 꼽았으며 이란에 대해서는 “새로운 접근을 취하고 있다”고 언급했으나 북한에 대한 언급은 일절하지 않았다.

특히 모두발언에 이은 일문일답에서도 북한문제는 언급되지 않았다.

클린턴 장관은 지난 1월 인준청문회 당시 “북한과 이란의 핵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시급성을 갖고 행동할 것이며, 시리아 등에 대한 북한의 핵기술 이전 의혹 등을 중단시키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경주 하겠다”고 언급했으나 이번엔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국제사회가 유엔의장성명,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구상(PSI) 등 국제적인 대북제제 움직임을 보이자 북한은 6자회담 거부, 2차핵실험 준비, 농축우라늄 개발 등 위기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북한에 대한 언급이 전혀 나오지 않은 이유에 대해 그동안 북한의 도발이 오히려 미국의 외교정책에서 후순위로 밀리는 원인이 되고 있다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미국 여기자 억류사건의 원활한 해결을 위해 당분간 북한을 자극하지 않으려는 움직임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